유병자 암보험

아래의 내용으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암보험 면책사항

보험은 계약서에 서명을 했다고 바로 보장받을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일반적으로는 첫 보험료를 납입한 날의 24시부터 보장이 개시됩니다.


그렇지만 암보험은 보장개시일이 조금 다른편입니다.
왜냐하면 면책기간이 있기 때문입니다.
면책기간이란 암보험에 가입하고 약 90일정도 보장이 개시되지 않는 기간으로 이때 암 진단을 받으면 진단비를 받지 못합니다.


그것뿐만이 아니라 치료비, 수술비, 입원비 등 다른 보장도 당연히 받을 수 없습니다.
참고로 진단은 면책기간에 받아도 치료를 면책기간 이후에 하면 괜찮지않을까 생각할 수도 있는데 진단비의 지급은 진단을 받은 날을 기준으로 합니다.
그래서 이런 방법을 사용하더라도 진단비는 받을 수 없습니다.
따라서 암보험에 가입할 때는 반드시 면책기간을 확인해서 언제부터 보장이 개시되는지 제대로 숙지해야 합니다.


그리고 암보험으로 보장받지 못하는 상황은 이것만이 아닙니다.
만일 면책기간 이후에 진단을 받아 치료를 시작했더라도 진단을 약관에서 정한 방법대로 받지 않았다면 보장받지 못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약관내용을 꼼꼼히 확인해두어야 됩니다.
진단비만이 아니라 입원비와 수술비도 까다로운 조건이 있으므로 잘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약관내용을 이해하기 어렵다면 설계사에게 질문해서 꼭 이해한 뒤 넘어가셔야 손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참고로 면책기간에 모든 보장이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예를들어 갑상선암, 기타피부암 등 소액암은 진료비가 많이 필요하지 않고 치료도 간단하게 끝나기 때문에 면책기간에 진단받아도 진단비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기본적으로 일반암의 10~20%만 보장하고 있으므로 많은 금액을 기대할 수는 없습니다.
거기에 감액기간까지 겹쳐있으므로 안그래도 적은 금액을 절반만 지급합니다.
따라서 제대로 보장받으려면 암보험을 일찍 가입해서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을 원만하게 넘기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